• title
  • HOME > 신앙생활/기도  
상세보기큰이미지

위대하신 하나님의 이름과 그분이 못하시는 일

상품코드
No.00000509
판매가격
6,000원
10% 할인가격
5,400원
제조사
정 선
원산지
142
수량
배송비안내
3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주문금액
5,400원
SNS상품홍보
 twitter  facebook  me2day  yozm 
무이자카드
 card  card  card  card  card  card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 상품상세보기
  • 배송/반품/환불
  • 고객상품평
  • 상품qna
  • 관련상품추천
베스트 셀러
책의 줄거리
서 평/저 자 (편집부)로부터의 글
“공기를 보여주세요. 그러면 공기가 있는 것을 믿겠습니다.” 이렇게 말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을 보여주세요. 그러면 믿겠습니다.” 이렇게 생각하고 이렇게 말하는 사람은 많습니다.
예수님이 세상에 계실 때 제자 중 한사람인 빌립도 비슷한 질문을 한 적이 있습니다.
“빌립이 이르되 주여 아버지(하나님)를 우리에게 보여 주옵소서 그리하면 족하겠나이다”(요 14:8).
그 때 예수님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빌립아, 내가 이렇게 오래 너희와 함께 있으되 네가 나를 알지 못하느냐?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보았거늘 어찌하여 아버지를 보이라 하느냐?”(요 14:9).

이 교훈은 어느 시대나 동일합니다.
사람들은 창조주 하나님이 만드신 세상에서 그분이 만드신 공기를 호흡하고 그분이 만드신 물을 마시며 그분이 만드신 만물을 거저 사용하고 있으면서도 하나님이 없다고 하거나 하나님을 보여주면 믿겠다고 합니다.
사도 바울은 철학의 도시 아테네에서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할 때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바울이 아레오바고 가운데 서서 말하되 아덴(아테네) 사람들아 너희를 보니 범사에 종교심이 많도다. 내가 두루 다니며 너희가 위하는 것들을 보다가 ‘알지 못하는 신에게’라고 새긴 단도 보았으니 그런즉 너희가 알지 못하고 위하는 그것을 내가 너희에게 알게 하리라. 우주와 그 가운데 있는 만물을 지으신 하나님께서는 천지의 주재시니 손으로 지은 전에 계시지 아니하시고, 또 무엇이 부족한 것처럼 사람의 손으로 섬김을 받으시는 것이 아니니 이는 만민에게 생명과 호흡과 만물을 친히 주시는 이심이라. 인류의 모든 족속을 한 혈통으로 만드사 온 땅에 살게 하시고 그들의 연대를 정하시며 거주의 경계를 한정하셨으니, 이는 사람으로 혹 하나님을 더듬어 찾아 발견하게 하려 하심이로되 그는 우리 각 사람에게서 멀리 계시지 아니하도다. 우리가 그를 힘입어 살며 기동하며 존재하느니라. 너희 시인 중 어떤 사람들의 말과 같이 우리가 그의 소생이라 하니, 이와 같이 하나님의 소생이 되었은즉 하나님을 금이나 은이나 돌에다 사람의 기술과 고안으로 새긴 것들과 같이 여길 것이 아니니라. 알지 못하던 시대에는 하나님이 간과하셨거니와 이제는 어디든지 사람에게 다 명하사 회개하라 하셨으니, 이는 정하신 사람으로 하여금 천하를 공의로 심판할 날을 작정하시고 이에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리신 것으로 모든 사람에게 믿을 만한 증거를 주셨음이니라 하니라”(행 17:22-31).
만민에게 생명을 주시는 분도 하나님이시고 호흡하게 하시는 분도 하나님이시며 만물을 주셔서 누리게 하시는 분도 하나님이십니다. 모든 인류의 역사가 하나님으로부터 시작되었으며 모든 민족들도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존재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그 어떤 인간도 하나님 없이 살거나 기동하며 존재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그런데도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이 계신 것을 모르거나 또는 잘못 더듬어서 엉뚱한 것을 하나님으로 착각하여 섬기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하나님이 계신 것을 깨달은 사람들은 하나님이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이심을 믿었습니다. ‘전지전능’(全知全能)이란 말 그대로 ‘완전한 지능, 곧 어떠한 사물이라도 잘 알고 또한 행할 수 있는 존재’를 말하는 것으로 간단히 정의하면 ‘모르는 것이 없고, 못 하는 것이 없음’이란 뜻을 일컫는 말입니다.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창 17:1).
“주께서는 못 하실 일이 없사오며 무슨 계획이든지 못 이루실 것이 없는 줄 아오니”(욥 42: 2).

또한 ‘편재’(編在)하신 하나님으로 믿었습니다. 이것은 ‘어디든지 계신 하나님’을 일컬을 때 사용하는 말입니다.
“여호와의 눈은 어디서든지 악인과 선인을 감찰하시느니라”(잠 15:3).

이러하신 하나님을 알게 된 시편 기자는 다음과 같이 노래했습니다.
“여호와여 주께서 나를 살펴보셨으므로 나를 아시나이다. 주께서 내가 앉고 일어섬을 아시고 멀리서도 나의 생각을 밝히 아시오며, 나의 모든 길과 내가 눕는 것을 살펴보셨으므로 나의 모든 행위를 익히 아시오니, 여호와여 내 혀의 말을 알지 못하시는 것이 하나도 없으시니이다. 주께서 나의 앞뒤를 둘러싸시고 내게 안수하셨나이다. 이 지식이 내게 너무 기이하니 높아서 내가 능히 미치지 못하나이다. 내가 주의 영을 떠나 어디로 가며 주의 앞에서 어디로 피하리이까. 내가 하늘에 올라갈지라도 거기 계시며 스올에 내 자리를 펼지라도 거기 계시니이다.
내가 새벽 날개를 치며 바다 끝에 가서 거주할지라도 거기서도 주의 손이 나를 인도하시며 주의 오른손이 나를 붙드시리이다. 내가 혹시 말하기를 흑암이 반드시 나를 덮고 나를 두른 빛은 밤이 되리라 할지라도 주에게서는 흑암이 숨기지 못하며 밤이 낮과 같이 비추이나니 주에게는 흑암과 빛이 같음이니이다. 주께서 내 내장을 지으시며 나의 모태에서 나를 만드셨나이다.
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심히 기묘하심이라 주께서 하시는 일이 기이함을 내 영혼이 잘 아나이다. 내가 은밀한 데서 지음을 받고 땅의 깊은 곳에서 기이하게 지음을 받은 때에 나의 형체가 주의 앞에 숨겨지지 못하였나이다.
내 형질이 이루어지기 전에 주의 눈이 보셨으며 나를 위하여 정한 날이 하루도 되기 전에 주의 책에 다 기록이 되었나이다”(시 139:1-16).

지금부터 약 4천 년 전 예루살렘 왕이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이었던 멜기세덱은 이미 그런 하나님에 대해서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아브라함을 축복할 수 있었습니다.
“천지의 주재(하늘과 땅의 소유주)이시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여 아브람에게 복을 주옵소서”(창 14:19).
그래서 훗날 사도 바울도 아테네 시민들에게 “우주와 그 가운데 있는 만물을 지으신 하나님께서는 천지의 주재(하늘과 땅의 소유주)시니”(행 17:24) 라고 외칠 수 있었습니다.
따라서 천지를 지으시고 지금도 그것을 주관하고 계시는 하나님을 알고 믿는 것은 피조물로서는 너무도 당연한 것입니다.
다만 죄가 그 눈을 가리었기 때문에 죄의 수건을 벗어버리고 하나님을 올바로 알아야 하는 것이 피조물인 인간이 해야 할 가장 중요하고 우선적인 일입니다. 호세아 선지자는 그래서 “그러므로 우리가 여호와를 알자, 힘써 여호와를 알자”(호 6:3) 라고 외쳤습니다.
그러나 인간이 하나님을 온전히 안다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그럴지라도 인간을 위한 하나님의 경륜과 섭리를 통하여 그 가운데 나타나신 하나님이 어떤 하나님이신지는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은 성경을 통하여 그것을 계시해 주셨습니다. 그 하나님은 앞에서 살펴본 것처럼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이시며 편재하신 하나님이시고 하늘과 땅의 모든 것의 소유주로서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십니다.
그 하나님은 너무도 위대하신 하나님이시기 때문에 한두 가지 이름으로는 그 분의 어떠하심을 다 표현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여러 가지 이름을 통해서 하나님 자신이 어떤 분이신지를 알려 주셨습니다. 그 이름을 통해 우리는 하나님의 어떠하심을 조금은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책에서는 그 위대하신 하나님의 이름을 간략하게 소개했습니다. 그런 이름을 가진 어떤 존재도 이 세상에는 없습니다. 그 이름만을 보고도 하나님을 믿지 않을 수 없을 것이며 그분께 엎드려 경배 드리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런 하나님께서 ‘못 하시는 것이 있는 하나님’ 또한 되십니다. 이것은 언뜻 이해할 수 없는 역설 같지만 그렇기 때문에 그분은 하나님이십니다. 모순 같아 보이는 이 사실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반드시 모든 사람들이 알아야 할 진리입니다.
이 사실도 간략하게 핵심적인 설명만 했지만 귀한 보물은 작은 상자 안에 있다는 말처럼 관심을 갖고 읽으시는 분들에게는 위대하신 하나님께서 깨달음을 주시리라 믿습니다.
“에스라가 위대하신 하나님 여호와를 송축하매 모든 백성이 손을 들고 아멘, 아멘 하고 응답하고 몸을 굽혀 얼굴을 땅에 대고 여호와께 경배하니라”(느 8:6).

교정을 위해 수고해 주신 전보경 자매와 출판을 위해 수고해 주신 전도출판사에 하나님 아버지의 은혜가 풍성하게 베풀어지기를 기도합니다. 이 책을 읽으시는 분들에게 자비로우신 하나님의 은혜가 함께 하시길 빕니다.

2017. 11월에
정 선
목 차
1장. 하나님의 이름
1. 엘로힘(Elohim): 강하신 하나님
2. 엘 엘룐(El Elyon):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
3. 엘 로이(El Roi): 나를 지켜보시는 하나님
4. 엘 샤다이(El Shaddai): 전능한 하나님
5. 엘 올람(El Olam): 영원하신 하나님
6. 아도나이(Adonai): 주인, 주님이신 하나님
7. 여호와(Jehovah): 스스로 계신 하나님

2장. 하나님의 합성어 명칭
1. 여호와 이레(Jehovah Jireh): 여호와께서 준비하심
2. 여호와 라파(Jehovah Rapha): 치료하시는 여호와
3. 여호와 닛시(Jehovah Nissi):여호와는 우리의 깃발
4. 여호와 샬롬(Jehovah Shalom): 여호와는 평강
5. 여호와 라아(Jehovah Raah): 여호와는 나의 목자
6. 여호와 치드케누(Jehovah Tsidkenu): 여호와 우리의 의
7. 여호와 삼마(Jehovah Shammah): 여호와께서 거기 계시다
8.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

3장. 하나님이 못 하시는 일
1. 하나님은 거짓말을 못하신다
2. 하나님은 강제로 문을 못여신다
3. 하나님은 강제로 믿게 하지 못하신다
4. 하나님은 강제로 사랑하게 못하신다

저(역)자 악력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상품정보제공 고시
  • 상품상세보기
  • 배송/반품/환불
  • 고객상품평
  • 상품qna
  • 관련상품추천
  • 주문&배송


  • 상품상세보기
  • 배송/반품/환불
  • 고객상품평
  • 상품qna
  • 관련상품추천
등록 된 고객 상품평이 없습니다.

글쓰기

  • 상품상세보기
  • 배송/반품/환불
  • 고객상품평
  • 상품qna
  • 관련상품추천
등록 된 상품Q&A가 없습니다.

글쓰기

  • 상품상세보기
  • 배송/반품/환불
  • 고객상품평
  • 상품qna
  • 관련상품추천